홍보센터

PRESS RELEASE

2021년 상반기 한경 주거문화대상 아파트대상 등 최종 12개 부문 21개 작품 수상작 선정 우미건설 ‘루원시티 린스트라우스’ ‘2021년 상반기 한경 주거문화대상’에서는 우미건설의 ‘루원시티 린스트라우스’와 개발업체 스카이씨티의 ‘힐스테이트 시화호 라군 인테라스’가 종합대상작으로 공동 선정됐다. 수요자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차별화된 설계와 커뮤니티시설을 넣어 지역 랜드마크로 손색이 없다는 평가다. 2001년 시작된 ‘한경 주거문화대상’은 올해 21년째를 맞아 국내 최고 권위의 시상 행사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그동안 선정작들은 국내 주택 문화 수준을 높이고 소비자 만족도를 올리는 데 공헌했다. 이들 수상작은 해당 단지뿐 아니라 지역의 가치를 높였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수요자 트렌드 반영하는 랜드마크 공동 종합대상작 중 하나인 ‘루원시티 린스트라우스’는 미래 가치를 내다보는 우미건설의 사업적 안목을 엿볼 수 있는 단지다. 경인고속도로와 맞닿아 있어 상대적으로 건설사들의 관심도가 낮았다. 하지만 우미건설은 입주 무렵 경인고속도로가 일반도로로 바뀌고 인천지하철 2호선 가정중앙시장역 접근성이 좋아지는 점을 알아냈다. 단지는 전용면적 84㎡ 아파트 1412가구와 오피스텔 100실로 이뤄진다. 취미와 여가를 해결하려는 주거 트렌드를 반영해 실내수영장과 유아풀을 넣는다. 샤워장과 로커룸이 완비된 피트니스클럽, 사계절 퍼팅과 스윙 연습을 할 수 있는 실내골프연습장도 조성한다. 스카이씨티 ‘힐스테이트 시화호 라군 인테라스’ 또 다른 종합대상작인 ‘힐스테이트 시화호 라군 인테라스’는 지하 2층~지상 최고 49층, 8개 동, 2554실로 이뤄진 생활숙박시설(레지던스)이다. 단지 앞에 장애물이 없는 데다 고층이어서 시화호 조망이 가능하다. 장기 체류에 필요한 커뮤니티로 인피니티풀장, 헬스장, 골프연습장, 오피스 캠퍼스 등이 들어선다. 인테라스라는 단지명처럼 테라스를 파티룸, 바비큐장,...
2021.07.21 조회 465
'대구 감삼 트라이빗 주거복합단지' 시행사 삼진이앤지 한경주거문화대상 6일 열린 한경주거문화대상 시상식에서 정태호 삼진이앤지 총괄대표(오른쪽)가 '아파트 대상'을 수상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삼진이앤지 제공 대구에서 건설사가 아닌 시행사가 처음으로 아파트 대상을 수상해 눈길을 끈다. 대구 달서구 감삼동에 건설 중인 '대구 감삼 트라이빗 주거복합단지' 시행사인 삼진이앤지(대표 정태호)는 6일 한경주거문화대상 '아파트 대상'을 수상했다. 아파트 대상 수상작 '대구 감삼 트라이빗 주거복합단지'는 아파트 80형과 120형 모두 판상형 남향으로 설계돼 있을뿐 아니라 외부 차량 동선과 단지 내부 데크공간이 구분돼 별도의 넓은 주민 활동 공간을 확보한 것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 주민 만족감을 높이기 위해 299세대 수 보다 많은 480대 이상의 주차 공간을 마련, 세대당 1.6대의 주차 공간을 확보했다. 정태호 삼진이앤지 총괄대표는 "감삼 트라이빗 주거복합단지는 차량과 보행자 동선 분리로 안전을 확보했고, 지역연계 휴게시설을 제공하는 등 입주민 편의와 주변 지역과 상생 공간을 충분히 마련했다"면서 "설계단계부터 입주민의 니즈 충족에 충실하며 편안함과 쾌적한 주거공간을 반영한다는 철학을 기반으로 단지를 조성했다"고 밝혔다. 삼진이앤지가 시행한 '대구 감삼 트라이빗 주거복합단지' 조감도. <삼진이앤지 제공> 한편 삼진이앤지는 짧은 업력에도 풍부한 자금력과 과감한 실행력을 바탕으로 대구경북 시행사 업계에서 신선한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현재 진행 중인 대규모 사업 5건을 비롯해 이미 성공한 사업지는 두 곳이나 되는 등 부동산개발과 주택건설사업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다. 또 에너지사업부를 둬 신재생에너지 및 친환경에너지 사업도 계획 중이다. 임호기자 tiger35@yeongnam.com
2021.07.21 조회 483
정태호 총괄대표 "입주민들 ‘니즈’ 충족에 충실” 대구에서 건설사가 아닌 시행사가 처음으로 아파트 대상을 받게 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대구 달서구 감삼동에 건설 중인 ‘대구 감삼 트라이빗 주거복합단지’ 시행사인 삼진이앤지(대표 정태호·사진)는 오는 7월 6일 한국경제신문이 선정한 한경주거문화대상 ‘아파트 대상’을 수상하게 됐다고 밝혔다. 현재 달서구 일대는 다양한 개발 호재와 장기 도시계획 사업 추진으로 새로운 대구 주거 인프라로 주목받고 있다. 주변 입지 환경도 매우 뛰어나다는 평가다. 대구 지하철 2호선 용산역이 400m 이내에 위치해 있고, 달구벌대로가 인접해 성서IC, 남대구IC 등으로 진입이 용이하며, 올해 개통 예정인 KTX 서대구역으로의 접근도 쉽기 때문이다. 이뿐만 아니라, 대구광역시청 신청사가 들어서고 다수의 산하 기관들도 옮겨올 예정이어서 인구 유입이 더욱 활발해지고 인프라 및 문화서비스 산업도 발전할 전망이다. 수상작 단지의 특장점은 아파트 80형과 120형 모두 판상형 남향으로 설계돼 있고, 외부 차량 동선과 단지 내부 데크 공간이 구분돼 있어 안전하고 구획된 별도의 주민활동 공간 확보가 가능하다. 주차에 대해 민감한 주민들의 만족을 위해 299세대의 아파트 세대수에 비해 480대 이상의 주차 공간을 마련해 세대당 1.6대의 주차 공간을 확보했다는 점도 큰 장점이다. 편리한 교통과 다양한 생활 인프라, 안정된 미래비전까지 갖춰 감삼동의 신주거타운의 가치를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정태호 (주)삼진이앤지 총괄대표는 “대구 감삼동에 들어서는 감삼 트라이빗 주거복합단지는 외부 차량 동선과 내부 보행자 동선의 분리로 안전하게 구획된 주민 생활공간과 넓은 공개공지를 통해 지역연계 휴게시설을 제공하는 등 입주민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고,...
2021.07.21 조회 459
대구 감삼 트라이빗 시행사, 아파트 대상 수상 화제 "짧은 역사 뒤로 하고 대구경북에 새로운 주거문화 구축 하겠다" 대구 감삼 트라이빗 조감도 (삼진이앤지 제공) 대구에서 건설사가 아닌 시행사가 처음으로 아파트 대상을 받아 화제를 모으고 있다. 달서구 감삼동에 건설 중인 '대구 감삼 트라이빗 주거복합단지' 시행사인 삼진이앤지(대표 정태호)는 지난 6일 한국경제신문이 선정한 한경주거문화대상 '아파트 대상'을 수상했다고 20일 밝혔다. 수상작 단지의 장점은 모든 아파트가 판상형 남향으로 설계돼 있고, 외부 차량 동선과 단지 내부 데크 공간이 구분돼 있어 안전하고 구획된 별도의 주민활동 공간 확보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주차에 대해 민감한 주민을 위해 아파트 규모가 299가구인데 반해 480대 이상의 주차 공간을 마련했다. 한 집당 1.6대의 주차 공간을 확보한 셈이다. 삼진이앤지 관계자는 "편리한 교통과 다양한 생활 인프라, 안정된 미래비전까지 갖춰 감삼동의 신주거타운의 가치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달서구 일대는 다양한 개발 호재와 장기 도시계획 사업추진으로 새로운 주거 인프라로 주목받고 있다. 입지 환경은 대구 지하철 2호선 용산역이 400m 이내에 있고, 달구벌대로가 인접해 성서IC, 남대구IC 등으로 진입이 용이하다. 올해 개통 예정인 KTX 서대구역으로의 접근도 쉽다. 대구시청 신청사와 산하 기관이 이전으로 인구 유입이 기대된다. 정태호 삼진이앤지 대표 정태호 대표는 "감삼 트라이빗 주거복합단지는 외부 차량 동선과 내부 보행자 동선의 분리로 안전하게 구획된 주민 생활공간과 넓은 공개공지를 통해 지역연계 휴게시설 제공하는 등 입주민들에게 편의와 주변 지역과 상생하는 주상복합단지를 구현했다"며 "설계단계부터 입주민 '니즈' 충족에...
2021.07.21 조회 471